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너무 완벽하게만 살려고 하는 것 처럼 보인다.
세상에 완벽에 가까운 사람이 자신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보는게
난 무척이나 버겁고 지루하다.

그것만으로 숨이 턱턱 막혀 오는듯 하다.
사는 목숨 유지 하기도 버겨운 세상에....
거기다 완벽할려고 하는...
아니 완벽 하고야 말겠다는 그릇된 욕심들이 서로에게 강요하고
그로 인해서 서로가 서로를 못미더워 하는지도 모른다.

그냥 대충대충 살다가 가면 안되냐?
또 혈압이 상승하는것 같은 느낌이군.. 젠장~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잊고 지낸 사람들...  (0) 2006.09.25
난 하소연 할때가 여기 밖에 없네.. ㅠ.ㅠ  (0) 2006.09.22
기분 참 거지 같습니다.  (0) 2006.09.21
대충 살기가 왜 이렇게 어렵냐?  (0) 2006.09.19
오해....  (0) 2006.09.18
전어회에... 짬뽕에...  (0) 2006.09.17
또 악몽(?)을.....  (0) 2006.09.16
벌거숭이...  (0) 2006.09.15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