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 10년 넘게 탄것 같다.
이젠 발판도 찌그러지고 여러군데 녹도 쓸고...
바꿀때가 된듯하지만 선뜻 바꾸기가 힘들것 같다.

10년이상을 어디를 가든 내 다리 역활 충분히 했는데..
어찌 하루 아침에 바꿀수 있겠어???
더군다나 같은 모델도 단종 됐다는군... 젠장....

이 녀석한테 익숙해져 있는데..
다른 녀석으로 갈아 타는 것도 영 어색할것 같고...

근데 바꾸긴 해야 할것 같기도 하다.
좀 더 고생시켰다간 볼품 없는 모습으로 한쪽 구석에 처박힐것 같거덩.
그나마 좀 나은 모습일때 휠체어가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그냥 주는것도 나쁘진 않겠어.
그런대 이런 낡은 휠체어를 필요한 사람이 있을까? -_-;;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여짐과 보여지지않음의 차이점  (0) 2006.10.11
블로그  (0) 2006.10.09
왠지 모르게  (0) 2006.10.05
낡을 대로 낡은 휠체어  (0) 2006.10.02
ㅠ.ㅜ  (0) 2006.10.01
삶의 신조  (0) 2006.09.30
완벽한 사람  (0) 2006.09.28
나이를 먹다보니....  (0) 2006.09.27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