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러고 보니 내게 형형 하며 힘든 일 도맏아 하던 녀석의 생일이다.
녀석 지금은 멀고 먼 하늘나라에 있어서 축하한다는 메세지도 못보내겠다.
시간이 지나니
네 생일도
네 사고 나던 그때 슬픔도
기억에서 사라져 버린다.

인간이란 동물이 참 모순된 생명체이긴 하나봐
그때의 슬픔 잊혀지지 않을것만 같던 것들이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잊고 산다는게...

내가 살면서 제일 슬프게 울었던게 네 녀석이랑
내 친구 일하다 전기 사고로 온몸에 화상을 입고
견디다 견디다 끝내 가버린 내 친구 성호가 죽었을때

내가 그때 이토록 슬픈 일이 있을까 생각 했었는데.
이젠 그 일들도 지우개 지워지듯 까마득하게 잊어버리고 살고 있다.

미안하다. 지훈아,
미안하다. 성호야.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 올려다 보기  (0) 2005.09.27
기차를 타고 어디든 갔었던 때가 언제 였던지.......  (0) 2005.09.26
몸이 아프면 마음도 아프게 하는 사람들  (0) 2005.09.24
떠난 이들을 생각하며...  (0) 2005.09.24
궁금증  (0) 2005.09.24
생명의 존엄성이란게...  (0) 2005.09.24
소심함  (0) 2005.09.24
왼발  (0) 2005.09.24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