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실없는 농담들 2006.10.09 14:12


내가 블로그를 설치하고 시작한지는 2년 좀 넘은것 같군.
중간에 게으르다보니 날짜에 상관없이 띄엄띄엄 쓰기도 하고 지우고 또 쓰고를 반복하기도 했고
블로그를 지웠다 설치했다 무한반복을 거듭하기도 했지만.
계정을 사서 홈페이지를 만들고 글도 올리고 관리도 하며 그랬었는데
요즘은 만든 홈페이지에는 전혀 무관심이다.
블로그를 설치하고서 부터 그렇게 됐지? 아마도...
블로그란게 묘한 매력이 있다.

그저 내가 생각하는 것, 의견들을 쏟아부으며 마음대로 표현하며 나타낼 수 있다는것.
내가 글을 올리면 방문하는 사람들의 한줄의 댓글에 그런것들에 위로가 되고 위안이 된다는것이다.
뭐 일부는 비밀글로 막아놨지만... -_-;;

혼자서만 끙끙대던 얘기
짝사랑했었던 여자 얘기
화가 나고 울컥 열이 올라오게 했던 얘기
이런 저런 얘기들 써놓고 보면 아주 이쁜 어린 시절에 봤던 동화책을 읽는 기분이랄까?

인터넷이란게 발달함에 따라 좋고 나쁜것도 있겠지만...
이렇게 마음이 편안한 곳도 만들어 놓고 보면 있구나 싶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이 참 외롭습니다.  (0) 2006.10.16
습관성 고독 증후군  (0) 2006.10.12
보여짐과 보여지지않음의 차이점  (0) 2006.10.11
블로그  (0) 2006.10.09
왠지 모르게  (0) 2006.10.05
낡을 대로 낡은 휠체어  (0) 2006.10.02
ㅠ.ㅜ  (0) 2006.10.01
삶의 신조  (0) 2006.09.30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