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뭔가에 깊이 빠져 살면 한동안은 괜찮은 줄 알았지..
그런대도 늘 이맘때가 되면
습관성처럼 지워지지도 않는 기억들이
내 머릿속에 깊이 심어져 있거든...

마음이 아프면 아프기라도 했으면 좋겠는데
아프지도 않잖아.
그렇다고 해서 달라질 것도 없으면서 말이야.

이런게 바로 고독증후군 인것같아..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짜 안됐다...  (0) 2006.10.20
휠체어 한대를 얻다.  (0) 2006.10.19
마음이 참 외롭습니다.  (0) 2006.10.16
습관성 고독 증후군  (0) 2006.10.12
보여짐과 보여지지않음의 차이점  (0) 2006.10.11
블로그  (0) 2006.10.09
왠지 모르게  (0) 2006.10.05
낡을 대로 낡은 휠체어  (0) 2006.10.02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