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넋두리 ::  -최민수-

이내 몸이 죽어가도 가슴에 맷힌 사연들은 내가 떠난 그 후에도 잊혀지지않을 거야
이내 몸이 병들어도 못다한 말 너무 많아 소복소복 쌓인 눈에 뭍혀갈거야
이내 몸이 죽어가도 가슴에 맷힌 사연들은 내가 죽은 그 자리에 들꽃 한송이로 피어날거야
내가 죽은 그 자리에 들꽃 한송이로 피어날거야

1990년 12월 2일 오후

구름 한점 없는 냉혹한 하늘을 등지고 회색 도시속에 힘겹게 살아가다
그러다 문득 어느 꽃 향기를 밑은것 같습니다.
그날 저녁 포장마차에서 기울인 소주잔에 이름 모를 작은 꽃이 다소곳이 물결치는 그 모습이,
또 그  향기를 문득 본것만 같았습니다.
쏟아지는 검은 비속에 내 마저 시름을 맡기고 터벅터벅 돌아갈 길을 찾을때 그때서야 알았습니다.

1990년 11월2일

당신이 들꽃 한송이로 피어나 내 가슴 속에 자리잡은 것을
(?) 진리와 환상과 빛을 캐는 광부여 거대한 회색 울타리 속에 고독한 투쟁자여
내 낡은 옷깃 위에 떨어진 눈물 한방울 까지 당신의 시련에 차가운 모습으로...
바로 나의 모습이었습니다.

---------------------------------------------------------------------------------------------------------

넋두리....
한번쯤 누군가에게 내벹고 싶던 말...

----------------------------------------------------------------------------------------------------------

'마음이 가는 시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전이 되기를... - 원태연님의 시...  (0) 2007.10.31
나 늙어지면.....  (0) 2007.01.15
당신 앞에서라면  (0) 2006.10.24
알고 싶어요.  (0) 2006.10.21
넋두리  (0) 2006.10.18
가을은 그런 계절인 모양이다.  (0) 2006.10.13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