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확대

휠체어를 한대 얻었다.
메이커도 아니고 위에 사진과  내가 타던 것과 엇비슷한것 같고.
비록 중국산이긴 하지만....

하나 좀 섭섭한 점이라면...
쓰던 휠체어를 다른 사람에게 보내기로 했다는 것이다.

그나마 받는사람이 착한 사람이라 다행스런 일이다.
군대를 12월에 간다는데
친 할머니를 생각하는 손자의 마음이 참 이뻐서 보내주기로 했다.

보내 줘야 한다는게 못내 아쉽지만.
왠지 딸을 시집 보내는 기분이랄까?
기분이 좀 서운한 면도 없진 않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니터가 고장나는 바람에... ㅠ.ㅠ  (0) 2006.11.06
어쩌면 나도...  (1) 2006.10.23
진짜 안됐다...  (0) 2006.10.20
휠체어 한대를 얻다.  (0) 2006.10.19
마음이 참 외롭습니다.  (0) 2006.10.16
습관성 고독 증후군  (0) 2006.10.12
보여짐과 보여지지않음의 차이점  (0) 2006.10.11
블로그  (0) 2006.10.09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