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쟁...

실없는 농담들 2007.02.06 11:42


사는거 참 전쟁 같은 일이다.
지치고 힘들고...

잘 알고 지내던 사람 몇몇도 자살을 하거나 사고로 죽어갔는데..
숨쉬는게 고통처럼 되어버린 나는 이렇게 살아야 하는건지....
34살 뭐 이젠 살고 싶다는 용기도 없고
더 살아야한다는 이유도 없는데...

그냥 손목에 칼자국 하나 그으면 그만 인데
그것마저 할수가 없다는게 참 답답하다.
대소변, 먹는것, 입는것, 씻는것까지...
34살이 됐으면 이젠 웃어넘길때도 됐는데...
아직 내가 마음의 여유가 없는 모양이다.

쫒기는 전쟁 같은 생활...
하루 하루 시간이 너무나 길게만 느껴진다.
그래서 너무나 많이 지치고 힘든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병신이라 말하지 말라  (0) 2007.03.10
벌써 3월인가? -_-a  (0) 2007.03.04
생각들...  (0) 2007.02.12
전쟁...  (0) 2007.02.06
독감...  (0) 2007.01.26
완전 소심한 노친네들.. -_-;;  (0) 2007.01.22
다 그런건가???  (0) 2007.01.17
또 생일이다. -_-a  (0) 2007.01.10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