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실없는 농담들 2005.03.11 11:57


또 봄이 오나 보네요.
하늘에 구멍이 난 듯 펑펑 쏟아져 내리던 하얀 눈들이
아쉬움을 뒤로 하고 녹아내려 다시 하늘로 올라가는 봄입니다.
꽃들도 피고 시골 개울가에는 개구리들로 차츰 께어서 시끄럽게 울어댈텐데
아쉽게도 내방 창문 밖엔 꽉 막힌 벽만 보이네요.
그덕에 늦은 밤 불을 끄면 칡흑같은 어둠이 방안 가득 덮어버린답니다.
그 어둠과 친해저서 그런지
아니면 이 못난 얼굴 어둡게 가려 보이지 않게 하려 그러는지
내내 불을 끊채 있는답니다.
그러다 불을 켜면 어찌 그리 방안이 커보이던지
외롭다거나 쓸쓸하다거나 그런거 대신
제 자신이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어 버리네요.

또 숫자 하나를 더 하고
많은 변화에 적응하며 살겠지만 모두다 부질 없다는 생각이 자꾸 들어버립니다.
몇일째 밥을 먹지 않고 씻지도 않고
바깥에 나가서 햇빛도 보지 않고 살고 있어요.
참 우스운 일이죠?
어떻게 이렇게 멍청하게 살고 있는지...

또 자정을 넘깁니다.
좀 채로 잠이 오질 않을땐
이렇게 불을 켜고 방에 우두커니 앉아 있고...
먼지와 때가 가득 낀 키보드를 두드리며
주절 주절 대고 있어요..

또 돌고 돌아 여름, 가을, 겨울이 올꺼지만
지금  만큼 달라지지 못할꺼라는 불안한 마음이 듭니다.
아마 또 재자리로 재자리로 돌아올테죠..
어김없이....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란한 마음  (0) 2005.07.31
야.. 천정욱...  (0) 2005.07.29
장마  (0) 2005.07.03
  (0) 2005.03.11
욕 하는 사람들...  (0) 2004.11.15
패인...  (0) 2004.11.11
몸이 아프고 마음이 아프면...  (0) 2004.11.03
이제 가을인가?  (0) 2004.08.22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