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8살.. 이젠 어떻게 보더라도 꽉 찬 숫자 같다.
나머지 평생을 이렇게 살건지 나 자신도 사실 잘 모를일이다.
지난 몇년의 시간에 난 무진 많이 성숙해졌다고 여겨왔었다.
아니.. 조금은 철이 든 것처럼... 그렇게 말이다.
실은 그렇지 못해서 나에게는 아직 너무 부족한게 많다.
그렇게 느낄수가 있다.
말로는 다 털어놓을 수는 없지만..
여테까지 큰 욕심 없이 살아왔다는 것만으로도 더 이상 바랄게
없었다. 나의 이런 모습에도
이렇게 스스로 나를 알게 했던 시간들...

어땠을까?
정말 어땠을까?
시간과 날들을 되돌려
그때의 그 모습대로 여기 이렇게 있다면
모든게 달라져 있을까?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이 기다리며....  (0) 2002.08.18
거제도에서....  (0) 2002.07.15
메일 한통  (0) 2001.11.05
내 꿈...  (0) 2001.10.26
  (0) 2001.10.07
시간...  (0) 2001.10.03
넋두리 이야기  (0) 2001.03.22
자살 기도...  (0) 2001.02.18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