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 때론..
그 어떤 나의 모습을 상상을 하곤 한다.

검은색 정장
넥타이
그리고...구두..

이런 지금의 내 모습으로는
도저희 생각 할수 조차 없는
그런 내모습을 꿈을 꾸듯 그려 보곤한다.

과연 난..
그런 바뀌어진 내 모습을
내 평생 죽는 날까지라도
단 한번 볼수도 없는것일까?

후훗.
오늘은 진짜 더 외롭다.
소외감이랄까 나도 모르게 그렇게 느껴지네.

늘상...
혼자 있기를 밥먹듯 그랬는데 말이야.
어느정도 적응이 되어야 할 아무렇지도 않는 나이인데..
오늘 더 그렇게 생각되지 않는다.

난 왜 늘 혼자여야만 하는거지?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항상...  (0) 2003.03.27
보이지 않는 벽...  (0) 2003.03.19
곱지 않은 시선....  (0) 2003.02.22
나 때론...  (0) 2003.02.22
벌써 한달여 지났는데...  (0) 2003.01.20
오지훈  (0) 2002.12.14
어수선한 하루...  (0) 2002.12.08
첫눈을 기다리며....  (0) 2002.11.13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