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훈이 그 녀석 생각하는 사람들을 보면
또 마음이 무겁구 우울해 진다.

잠깐 나눈 인연도 이렇게 서운하고 슬픈데..
그 녀석과 늘 같이 한 사람들의 마음속은
꿈을 꾸는거 같겠지...

뭐가 급했을까? 그녀석...
나쁜 녀석... 좋은 일을 혼자 다 하고 이렇게
여러사람 마음 아프게 해놓고 떠나버린 녀석..

보고 싶다.
그녀석 살아 있을때 조금이라도
이렇게 보고 싶어 했더라면..
지금 이렇게만치 미안해하지도 않았을건데..

미안하다. 오지훈...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이지 않는 벽...  (0) 2003.03.19
곱지 않은 시선....  (0) 2003.02.22
나 때론...  (0) 2003.02.22
벌써 한달여 지났는데...  (0) 2003.01.20
오지훈  (0) 2002.12.14
어수선한 하루...  (0) 2002.12.08
첫눈을 기다리며....  (0) 2002.11.13
가을이 기다리며....  (0) 2002.08.18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