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짜 기분 축 쳐지는 일이 많다.
과연 내가 할수 있고 또 할줄 아는게 뭔지...
내가 봐도 나 자신이 한심스럽고 비참 할때가 많다.
내 친구들을 볼때면...
항상.. 부러울때가 많은게 사실이다..
늘 나와 같이 술을 마시고 웃고 떠들고 해도..
그 녀석들이 가진 자유로움,생각, 모습들이
난 그 녀석들과 있을땐 뭔가 하나 빠진듯한 느낌이 드는건
내가 혹여 나에게 깊은 피해 의식을 느끼고 있는건지도 모를 일이다.

.............
속 시원히 속에 있고 없는 말들 털어놓을수 있는 친구 하나
가까이 있었음 좋겠다.
이럴땐 술이라도 몇잔 마셔야 되는데....쩝...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신을 바라보게 되는 일  (0) 2003.09.20
시간 관념...  (0) 2003.09.16
병신새끼 누가 되고 싶어 된줄 아나??  (0) 2003.08.30
부러운것들...  (0) 2003.05.05
화풀이  (0) 2003.04.07
난 항상...  (0) 2003.03.27
보이지 않는 벽...  (0) 2003.03.19
곱지 않은 시선....  (0) 2003.02.22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