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는 큰누나가 아버지 생신이라고 왔다.
매형과 물론 늘 어수선한 두녀석(조카)들과 함께....
사실 난...아버지 생일이라고 여럿이 모여 케익에 촛불를 켜놓고
그러는것이 나에겐 여전히 익숙치 않는 일이다.
그래서 늘 그런 의식같은 곳에는 빠지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 -.-;;
늘 혼자만 있는 버릇 때문에 그런건지도 모르겠다.
큰누나,매형,조카녀석들이 지나간 자리는 역시 어수선하군.. 크크크.. ^^;;

음....
큰누나 얘기 좀 해볼까?? -.-;;
음.. 내 어릴적에 큰누나는 나를 가장 많이 이해해주는 사람이였지..
큰누나방에서 큰누나 품에 안겨서 잠도 자고... (지금 생각하면 좀 징그럽구만 -.-;;)
또 나를 등에 업고 뒷산에 올라가 경치도 구경시켜주고...
밤에는 하늘에 있는 별들도 보여주고...(그땐 참 별이 많았어.. ^^)
누나가 회사에 나가지 않는 날엔 그랬었지..
(큰누나가 사람[매형]을 사귀기 시작할때 부터는 그런게 없어졌지만 -.-;;;)
근데.. 결혼을 하구 깨물어도 안아플 딸래미,아들래미 데리고 알콩달콩
잘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참 대견 하기도 부럽기도 하고 그러네...
그래도 천수연..아즘마티는 어쩔수없이 나더구만.. 캬캬캬...

그러고 보면 참 시간은 잘도 흘러가네..
이렇게 변화가 무쌍한데.. 나는 왜 재자리 걸음만 계속 하는지 모르겠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때론...  (0) 2003.02.22
벌써 한달여 지났는데...  (0) 2003.01.20
오지훈  (0) 2002.12.14
어수선한 하루...  (0) 2002.12.08
첫눈을 기다리며....  (0) 2002.11.13
가을이 기다리며....  (0) 2002.08.18
거제도에서....  (0) 2002.07.15
메일 한통  (0) 2001.11.05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