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이 잘 오지 않는다.
이럴땐 혼자 술이나 벌컥 벌컥 마시고 취해서 자고 싶은데
그것도 못하는 바보 등신 같은 놈
밤세 엉엉 소리 내어 울고 싶은데
누가 깨지나 않을까 눈물만 뚝뚝 베개를 다 졌게 하는 놈
나 자신도 내가 바보 같아서
하고싶은 말 재대로 할수 없어 그냥 꾹꾹 눌러 참아내는 놈
무조건 이해 하라는 말에 피멍든 가슴 들춰 내지도 못하는
참 안되고 불쌍하고 한심스런 놈이
모니터 앞에 앉아 있다.
ㅠ.ㅠ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심함  (0) 2005.09.24
왼발  (0) 2005.09.24
단순 행복  (0) 2005.09.24
심란한 마음  (0) 2005.07.31
야.. 천정욱...  (0) 2005.07.29
장마  (0) 2005.07.03
  (0) 2005.03.11
욕 하는 사람들...  (0) 2004.11.15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