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달력의 날짜를 보니 시간이 너무도 빨리 지나가는것 같습니다.
내가 무엇을 했고 무슨 성과를 거두었는지 와는 별 상관 없는듯
시간은 그저 그렇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추석이라 찾아온 어느세 훌쩍 커버린 두 꼬맹이 조카 녀석들의 모습도
제 마음속엔 시간의 공허한 느낌만 남아 있는것 같아
왠지 씁쓸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조금만 더 천천히 가줬음 좋겠습니다.
그렇다면 얼마만큼만 더 내가 세상에서 혼자 뒷걸음 치지 않고
한발짝씩 한발짝씩 다가 설수 있을텐데....

긍적적으로 변화하려구.....
항상 늘 웃고 있을려고.....
내 내딛는 발 한발에 모든 걸 다 해볼려고 해봐도....
그게 여의치 않아 무척이나 힘이 들고 숨이 벅찹니다.

역시 전 안되는것 인지....
무엇을 해도 그저 실망과 한숨만 남아 그 고통을 갖고 있기엔
그냥 나오려 하는 눈물따위에도
내가 너무도 실망스럽기까지 합니다.

이러면 안되는데..
이러면 더 안되는것인데...
그래서 내 못난 나를 어떻게 해볼수 없는 것이
자꾸만 힘이 드는것 같습니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살 연습  (0) 2003.10.07
친구...  (0) 2003.09.23
자신을 바라보게 되는 일  (0) 2003.09.20
시간 관념...  (0) 2003.09.16
병신새끼 누가 되고 싶어 된줄 아나??  (0) 2003.08.30
부러운것들...  (0) 2003.05.05
화풀이  (0) 2003.04.07
난 항상...  (0) 2003.03.27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