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대가 컷던 만큼 실망도 크다고....
활동 보조인이란거...쩝.. 하지 말까 생각도 해보게 된다.

거이 활동보조인하는 사람들이 교회 사람들이더군..
여기서 갑자기 종교 이야기를 하니까 좀 무거워 지는 느낌이 들긴 하겠지만
그래도 내가 느낀 점들을 털어놔 볼까 한다.

활동보조인을 신청한지 한달이 되서 사회복지관련 도우미 기관에서 연락이 왔었더랬다.
내가 말을 잘 못한다니 폰 문자로 세세히 답변 해주는 등...
처음 대하는 사람에게 친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저런 문자로 얘기를 나누다가 집에 한번 방문하겠다고 그러는군. 그래서 오라고 했더니
40대 초반쯤으로 되어 보이는 아줌마 두분이 오셨다. 보아하니 기관에 간부(?)쯤 되는것 같더군.
이런 저런 계약서를 작성하고 내가 남자분이 필요하다고 하니까
우리 기관에 젊은 남자 분들이 사실 좀 많이 부족해서 구하기가 힘들것 같다면서
좀 기다려달라고 그러시더군..
그 뒤에 몇주가 흘러..
어렵게 어렵게 한분을 구했다고 연락이 와서 드디어 오늘 한번 보러 방문하겠단다.
오후 3시가 되어 그 아줌마 한분과 같이 들어오시는 50대 중후반 정도 보이시는 아저씨 한분..
난 반갑게 말을 더듬어가며 "안녕하세요..어서오세요.." 인사를 했더니만 그 아저씨 대뜸
내 방으로 들어오시자마자 날 와락 안으시더니 "반갑습니다. 사랑합니다." 이렇게 말하는게 아닌가?
조금은 거리감 갈은것도 들긴 했지만 초면에 마음을 번저 열어주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편하다고 해야 될까?
이런 저런 여기를 나누다가 그 아줌마와 그 아저씨, 갑자기 교회에 가지 안겠느냐에서 부터
자신이 다니는 교회에 나같은 장애인들이 많이 온다느니 뭐라느니..
홈페이지에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서 공부하라는 둥...

뭐 내가 기독교, 카톨릭, 등 타 종교를 비방하는 소리는 결단코 아니다.
종교라는것이 어디가 좋고 어디가 나쁘다는것 그게 중요한게 아니라
자기 자신이 믿고 의지 할수 있는거라면 거기에 대해서 존중해줘야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따금식 우리집에 불쑥 찾아오는 교회인들이 나한테 설교를 늘어 놓으면
왠지 모르게 또 뚜껑이 열리게 되더니만... -_-a
그래서 그런 사람들이 설교를 늘어놓으면 이렇게 대꾸하고 만다.

나는 종교가 불교지만 종교에 대해서 그렇게 짜달시리 관심도 없고
그런데 사람과 사람사이엔 마음이 우선 통해야 되는데
그 마음 보다 종교가 우선시 되어서 이렇다 저렇다 할게 못되고
서로에게 타 종교를 베려와 존중이 우선시 되어야 하고 그래야 되거늘...
예수 그리스도도 한인간에 불과 했고 부처님도 한낮 보잘것 없는 인간이였지만
두분 모두 여러 사람들을 모듬는 마음이 있었기에 사람들에게 큰 존재감이 되지 않았겠나.

이렇게 대꾸 해버렸다. ㅋㅋㅋㅋ

그런데 여기서 잠시 생각 해볼게 있다.
내가 날라리지만.. ㅋㅋㅋ
불교를 믿고 있을지라도 분명 불교도 고치고 개선해야 할 부분들도 분명 있다고 본다.

기독교, 카톨릭에 비해 불교인들은 너무 자기 중심적인 경향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뭐 그렇지 않게 친절한 분들도 많기야 하겠지만
사찰에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이 대부분이 불교는 너무 어렵다. 가까이 하기엔 너무 멀다.
(나두 처음엔 그랬으니까 지금도 그렇고... -_-a) 이렇게 말하시는게 대부분인데 그게 왜 그럴까?

사실 절에 가보면 자기 기도에만 열중 할 뿐이지 주위 분들이 안절부절 못하고 있을때
선뜻 나서서 친절하게 안내해주거나 말을 거는 분들도 거이 드물게...
뭐 스님들이 직접 가르치시겠지 이렇게 생각하는 불교인들이 내 생각에는 많을것 같다.
근데 그게 꼭 스님들만 가르치실 필요는 없다고 생각된다.
도량이 깊으신 분들도 얼마든지 그럴수 있다고 생각한다.

생전 모르는 처음 만나는 사람한테 반갑게 와락 안아주고 사랑합니다라는 말을 웃으면서 할수 있다면
그 사람의 종교가 무엇이고 어떻든 그것도 보살행이요 마음으로 보시하는 일 일것이다.
서로의 종교를 비방하기보다는 상대방의 종교에서 좋은 점 배워야 할 점들은
벤치마킹(이건 컴퓨터 용어지만 -_-;;)하는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 해본다. -_-a

얘기가 딴데로 빠졌군. 쩝..

그 아저씨가 하시는 일이 주로 독거노인, 장애인 돌보는 일이다 보니 시간이 없고 거기다
1주일에 2-3번 올수 밖에 없고 하루 1-2시간 동안만 있어야 된다면서
나한테 주어진 한달 100시간을 전부 다 달라시는군...

허긴 1시간당 6500원 정도가 정부에서 지급 되니까... 100시간이면 65만원이군. 쩝
나도 어디 외출시엔 꼭 필요해서 다 드리는건 힘든데....
남은 시간이 다음달로 이전 되는 것도 페지 되고... 이건 뭐 안하니만 못하게 됐다. ㅠ.ㅠ

내가 그 아저씨한테 연세를 물어보니 66세시란다. 자녀중에 나와 나이가 같은 동갑인 딸이 있다고..
그러시드니만 내 입에서 냄새가 난다고 이빨 닦아 주시는 솜씨는 예사롭지 않더구만..
역시 장애인들을 많이 상대 해본 솜씨랄까?? ^^
온몸 마사지 안마까지 해주시더군.. 다만 힘을 좀 쓰시게엔 연세가 너무 많다는게 흠이였다만...
편하게 대해주시는 모습 속에서 종교를 떠나 참 고마웠다는 느낌이 들었다.
여러가지 얘기 끝에 다른 기관으로 한번 더 알아보고 다시 연락하겠노라 하고 돌려 보냈다.
돌아가시면서도 한번더 와락 안으시더니만 사랑합니다.라고 말하시곤 돌아가셨는데...
근데 왠지 좀 찜찜한 기분이 드는건 뭐냐고?? -_-a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