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심함

실없는 농담들 2005.09.24 22:21


날 보고 다들 소심한 녀석, 소심한 놈 이렇게들 말한다.
소심하다는건 별로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나도 내가 소심하다는건 이미 나 스스로도 알고 있는 얘기다.

소심할 수 밖에 없었던 것중엔
내가 거처온 시간 탓일수도 있을꺼다.
어릴때 내 장애를 비관하며 자살을 시도 한적도 있었고
끄끝내는 칼끝을 목 가까이에 가져가놓고는 정말 억울한 생각에
칼을 내동댕이 쳤던 기억..
두렵거나 겁이 났거나 그런게 아닌..
정말 내가 이렇게 태어난게 정말 억울해서
부모를 탓할수도 없는 일 아닌가?
젠장할..

이런 저런 기억들 때문이라도 소심함이 몸에 베어 버렸을지도
모른다.

어쩌겠는가? 남들이 아무리 소심한 놈이라 비웃어도
그 누구하나 내 마음이나 알아줄 사람도 없을 뿐더러
관심이라는것도 없는것을....
그런 환경들 때문에라도 더 소심해지지 않을수가 없지..

나도 내 스스로에게 이렇게 말하지.. 아니 쇠뇌 시키지...
'소심함을 벗어던지자 멀리 벗어던지자'
그러나 그게 그렇게 쉽게 되는것도 아니더구나...
그게 그렇게 쉽게 되지 않더라구.... ㅠ.ㅠ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떠난 이들을 생각하며...  (0) 2005.09.24
궁금증  (0) 2005.09.24
생명의 존엄성이란게...  (0) 2005.09.24
소심함  (0) 2005.09.24
왼발  (0) 2005.09.24
단순 행복  (0) 2005.09.24
심란한 마음  (0) 2005.07.31
야.. 천정욱...  (0) 2005.07.29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