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 한병 정도의 술을 마시고 그러다보면
문득 나를 생각해 주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가족에게는 느낄수 없는 그런 따뜻한 잔소리가
너무나 간절합니다..
그런 사람이....
그런 마음이....
그런 사랑이....
너무 보고 싶습니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애인의 날????  (0) 2007.04.20
사람 마음  (0) 2007.04.19
웃는거야...이렇게... ^________^  (0) 2007.04.12
잔소리...  (0) 2007.04.07
회장실에서....  (0) 2007.03.22
감기의 끝...  (0) 2007.03.18
머리와 수염의 공통점  (0) 2007.03.12
병신이라 말하지 말라  (0) 2007.03.10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