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꿈

실없는 농담들 2007.08.09 12:03


얼마전에 꿨던 꿈을 요즘 계속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는다..
그날 꾼 꿈이 내게 얼마나 많은 생각들을 나게 만들었는지 모른다.

나는 그 속에서 만큼은 온전한 상태였다.
팔이며 다리, 손까지.... 마음대로 움직일수가 있었다.
현실속에 나와는 전혀 다른 나를 보는것 만큼 한편으로 참 기쁘다가도
또 한편으론 조금은 허무하다는 생각을 떨칠수가 없었다.

그 속에서 나는....
현실에서 느낄수 없는 것들을 대신 느끼는지도 모르겠다.

순수 운전을 하고...
내 손으로 밥을 먹고....
카메라 들춰 메고 이곳 저곳 사진 찍고 다니고...
샤워도 하고....

늘 갈구하던 것들이였다...
이런 개 같은 꿈을 꾸고나면 오히려 마음이 더 가벼워지는것 같다.
한번이라도 걸어보고
한번이라도 내 손으로 밥을 먹어보고
한번이라도 내 몸 내가 씻겨도 봤으니....

평생의 소원이였던 것들 한번은 해봤으니 말이다.
그게 보잘것 없어 보이는 개 꿈 속이라도 말이다.
허무함 보다는 그래도 희망이란 단어를 찾을수가 있었으니 말이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0) 2007.09.01
그리운 시절의 사람을 찾습니다.  (0) 2007.08.19
죽어야 할 이유 또는 살아야 할 이유  (0) 2007.08.10
개꿈  (2) 2007.08.09
이름  (2) 2007.07.14
짧은 상념에 대하여  (0) 2007.07.13
맛이 갈때로 갔다... 젠장...  (0) 2007.07.11
죽만 먹고 산다네.. ㅋㅋㅋ  (0) 2007.06.18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log.pe.kr BlogIcon LOG 2007.08.09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에 드는 스킨을 찾다 들렀습니다.
    스킨이 깔끔해서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