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 최초의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개발자는 누구였을까?
다름 아닌 한국의 평범한 의대생이던 안철수 였다.
어젯밤 MBC황금어장 무릅 팍 도사에 출연 한것 아마도 꾀나 많은 네티즌들은 보았을듯 싶다.

나 또한 그 순박한 웃음에 매료되어 보는 내내 입가에 미소가 번졌으니까...
바이러스가 처음 만들어졌던게 파키스탄이였다는건 처음 알았고 바이러스의 이름이 'brain' 이였다는 사실도 처음 안 사실이였으나 백신이 안철수에 의해서 세계에서 처음 개발 된건 컴퓨터를 몇년동안 다뤄본 분이라면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였다.

특히 한때 떠들썩 했던 채르노빌 바이러스 출현때 군대 입소 전까지도 심지어 백신 개발에 몰두해 가족에게 군입대 사실조차 알리지 못하면서까지 V3를 개발하고 PC통신에 올렸다는 대목에선 정말 감동이였다.

더 감동이였던 대목은 외국 백신 업체가 ‘안철수 연구소’를 인수 하려 했을때 그 외국 업체가 1000만달러 배팅에도 “NO”를 외쳤던 그 당당한 모습이 감동이였다. 자기 자신의 이득 보다 국가의 이익과 사회를 더 생각한다는 것이 참 존경 할 인물임에는 분명한듯하다.

도전적인 정신도 내내 감동이였거니와 겸손하고 온와한 모습을 보았던 어젯밤의 감동이 지금도 잔잔하게 남아 있는 듯 해서 기분 좋은 아침 인것 같다.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09.06.18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안철수씨가 세계 최초의 백신 개발자 였다니... 저는 지금까지 몰랐습니다...

    아마도 이것이 작은 나라에 사는 슬픔 비슷한 것이 아닐까 하네요...

    솔직이 세계 최초이긴 하지만, 백신의 아버지라고 부를 만큼 컴퓨팅 업계에 미치는 영향력은 없습니다... 거의 미미하다고 봐야죠...

    외국인들은 백신 관련 업종에 있어도 안철수라는 사람은 잘 모릅니다...

    만일, 그 당시 안철수씨가 백신을 개발할 때, 미국인이었다면... 지금쯤은 아마도 게이츠나 잡스 아니면 빌 조이 같은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되지 않았을까 하네요...

    같은 일을 하더라도 큰 물에서 노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 한 번 깨닫게 됩니다...

    • Favicon of https://lefttoe.net BlogIcon 보물섬(천정욱) 2009.06.18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그 당시에는 컴퓨터 바이러스라는 것도 생소했었고
      안철수 최초의 백신 V1이 나오고 부터 그 1년뒤에 여러종류의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하고
      외국에서도 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관심도 그때 부터 생겨나기 시작 했으니까요.

      그러고보면 안철수님과 같은 사람은 조금은 억울한 삶을 산것 같기도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