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애인 관련 모임에 갔다오고나면 왠지 모를 스트레스를 받을때가 많다.
나와 같은 신체적 병을 가진 사람 혹은 다른 신체적 병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
밝게 열심히들 사는 것 같으면서도 몇십년이지나고 나중에 과연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

외롭게 혼자 일까?
아님 여전히 부모들 형제들 도움 받으며 살게 될까?
나두 몇 십년이 지나면 그렇게 살게 되지 않을까?

남의 손을 빌어 샤워를 하고 밥을 먹으며 소대변을 봐야만 하는 그런..,

이런 생각이 모임에 가게 되면 나도 모르게 떠오르는 의문점들이다.

요번에 정말 오랜만에 간거지만
난 요즘에 장애인관련 모임엔 항상 빠지려고 하는 이유가 되어버렸다.
이런 약해빠진 마음이 더 나를 죄어 올때가 제일 두렵고 외롭다.
가족이든 친구든 누군가와 같이 있어도 늘 혼자인 것처럼 말이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빼빼로데이...  (0) 2005.11.11
TV를 보면...  (0) 2005.11.10
하나의 마음으로 기도 합니다,  (0) 2005.11.09
스트레스...  (1) 2005.10.31
희망..  (1) 2005.10.21
나이트에 대한 안좋은 기억~  (0) 2005.10.14
삼겹살을 좋아라 하는 이유... ^^;;  (1) 2005.10.10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싫어질때...  (0) 2005.10.10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로커스 2005.11.03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와봤는데...이렇게 글 남기는건 신기하다...난 솔직히 잘 모르겟지만..어떤 말로
    힘이 되줄수있을지더 아직은 모르겟다..
    머리속 생각은 많은데..그런거 있잖아^^
    담에 정리해서 올게.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