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뭐 생일이라고 해봤자 특별난것도 없겠지만
그래도 일년에 한번씩 반기지도 않는데
내가 나를 꼬박꼬박 챙기는게 고마울 뿐이다.
이제 생일이 지나면 네 녀석 나이도 33 이구만.
나이만 먹는거 아니냐? -_-;;

인생의 반을 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시간이 지나서인지..
여러 생각들을 하게 되는게 사실이야.

컴퓨터만 붙잡고 살지 말고 공부를 해서 검정고시라도 한번 도전 해보는게 어떨까?
계속 애XX이 애XX이 목매지 말고 네 녀석도 목표란거 한번 가져보고 사는게 어떨까?

이런 저런 생각들이 많이 들게 하지만
딱히 결론내지 못하고 사는 것에만 목을 매는것 같아서 참 안스러워 보인다.
그래도 어쩌겠냐..
인생의 반을 살았듯 나머지 남은 날도 그렇게 열심히 살려고 아둥바둥 살뿐이지...
이게 내가 네 녀석에게 말해 줄수 있는 가장 나은 충고지 싶다.
내년에도 열심히 살아라.
생일 축하한다. 천정욱... ^^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을 물어 본다.  (0) 2006.08.17
김치찌게  (0) 2006.03.29
자살  (0) 2006.01.12
32번째 귀 빠진 날,,  (0) 2005.12.23
도둑이 들었다!!!  (1) 2005.12.09
생존하는 법...  (0) 2005.12.08
살아가는 법...  (1) 2005.12.05
빼빼로데이...  (0) 2005.11.11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