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울 어마마마께선 소저가 입맛이 없을때
꼭 김치찌게를 해주시지
듬성듬성 썬 김치에 돼지고기 숭숭 썰어 넣으시곤
푹~욱 익혀 주시며
밥상 위에 몇날 몇일 김치찌게가 올라오지

큰 대접에 밥한 공기 엎어 넣고는 찌게 냄비 채 들고
김치며 고기며 쏟아 붙곤 막 비벼 주시곤해.

이 조그마한 일에 난 너무 행복하다는걸 느껴.
나는 울 어마마마께서 해주시는 김치찌게가 맛있더라.
어느 유명 식당에 김치찌게와는 비교 할수 없을 만큼...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주 한병...  (0) 2006.08.22
누구 없나요?  (2) 2006.08.18
희망을 물어 본다.  (0) 2006.08.17
김치찌게  (0) 2006.03.29
자살  (0) 2006.01.12
32번째 귀 빠진 날,,  (0) 2005.12.23
도둑이 들었다!!!  (1) 2005.12.09
생존하는 법...  (0) 2005.12.08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