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왼발

실없는 농담들 2005.09.24 22:17


여지것 30여넌 동안 살면서 내 장애에 대해서 많이는 아니지만
조금은 비관 된 생각들을 하며 살아온게 사실이다.
그래도 행운인지 불행인지 왼발 하나만 내 멋대로 할수 있다는
자유를 가지고 있지만...

그 와중에도 혼자 글자들을 배우고 영어단어들을 익히고
컴퓨터라는 것에도 빠져 이렇게 지금껏 늘 내 마음의 소리들을 글로
표현 할수 있게 됐다.

여태까지 내 왼발이 아니였음.. 아니 쓰지도 못했으면
컴퓨터가 뭔지도 몰랐을테고 인터넷도 모르는 문맹인이였겠지.
사실 오랜 시간 키보드를 치다보면 허벅지 근육이 많이 아파온다.

좀 쉬었다 하면 되지안느냐고 하겠지만
어느세 길들어져버린 컴퓨터, 인터넷에 대한 중독에 걸린 후론
그런 얘기를은 귀에 들어오지 않을만치 길들여져 있다.

내가 인터넷을 시작 한지가 15-16년째다.
거이 인터넷이란게 우리나라에 자리 잡기 전 부터 하게 되었다.
인터넷에 빠지다 보니 이것 저것 신기한것들이 많았다.

이메일이 뭔지
월드와이드웹이 뭔지
뉴스그룹이 뭔지
홈페이지가 뭔지

하나 하나 배워 갈수록 난 인터넷이란 메개체에 취해 있었다.
그러다 보니 홈페이지를 직접 만드는 정도까지 하게됐고
지금은 아마추어 웹디자이너라고 자칭 할만큼의 실력이 늘었다.
그 만큼의 실력은 내 왼발이 없었음 어떻게 했을까?
입으로 했을까? 아님 느린 손으로 땀 뻘뻘 흘리며
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이가 없음 잇몸으로 해야 한다고 내 왼발이 그냥 발이라고
생각 해본적이 없다.
늘 내겐 두 손을 대신 하는 제 3의 손이라 여긴다.
그거 하나만으로 늘 난 감사하게 생각한다.

왼발잡이... 30여년동안 길 들어져서 이젠 편히 쉬지도 못한다.
참 가엽고 외로운 녀석이다.
그러나 지금은....
내겐 없어서는 도저히 못 살아갈 내 생명과 같은 녀석이다. ^^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금증  (0) 2005.09.24
생명의 존엄성이란게...  (0) 2005.09.24
소심함  (0) 2005.09.24
왼발  (0) 2005.09.24
단순 행복  (0) 2005.09.24
심란한 마음  (0) 2005.07.31
야.. 천정욱...  (0) 2005.07.29
장마  (0) 2005.07.03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