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제 몇일 뒤에는 전 세계의 축제 월드컵이 개막이다.
티비를 보다보면 하루라도 월드컵 얘기가 나오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가 됐다.
2002년에 4상 신화를 이루었던 우리나라 선수들 역시 첫 경기에 Condition을 맞추기 위해
평가전이나 훈련들을 하고 있을것이다.
무엇보다 본인이 봤을때 보기가 안좋은건 매스컴에서의 Over Play가 아닌가 싶다.
2002년 4강 재현이니 우승도 가능하다느니 뭐니 그렇게까지 떠들어대야 하나 싶을 정도로 오버로 보인다.
솔찍히 그런 보도나 신문기사에 선수들에 부담이 가중되지나 않을지 걱정이 되기도 하고
또한 결과가 나쁘게 나왔을때 선수들의 실망감과 자책감이 되려 선수 생활의 큰 상처가 될수도 있기때문에
이런 걱정이 나도 모르게 생기게 되는것이 아닌가 싶다.
결과야 좋게나오는건 축구를 좋아하는 나로써도 바라는 일이지만
나쁘게 나오면 또 어김없이 매스컴에서는 감독 코치들을 도마 위에 올려놓구서
칼질을 해댈것이 불을 보듯 뻔한 일일 것이다.
국민들 역시도 결과를 중요시 하지 말고 축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축제인 만큼 그냥 축구에 즐기고
축구에 빠져서 월드컵을 보는것이 바람직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경기를 해서 결과가 나쁘게 나오면 그 나쁘게 나온 문제점은 문제가 무엇인지
앞으로 고쳐가며 수정보안하면 되겠지만 선수들이 갖는 상처는 두고 두고 남는것이다.
그리고 월드컵때만 좋아하는 축구가 아닌 월드컵이 없는 시즌...
다시 말해 국내 프로 축구까지 월드컵때 만큼만 사랑해주고 즐겨준다면
축구 선수들이 그것만큼 바라는것도 없을것이다.
이번 월드컵은 너무 경기 결과에 집중하지 않는 월드컵이였음 하는 바람이다.
결과가 좋게 나오면 그건 어찌보면 보너스라고 생각하고 말이다.
어쨌거나 대한민국 선수들 부상 없이 좋은 경기 Fine Play를 펼치길 빈다.
Fighting!!!!

'내 생각과 관점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FC 슛돌이를 보면서...  (0) 2006.10.04
1리터의 눈물.  (2) 2006.08.18
잘 싸웠습니다.  (0) 2006.06.26
월드컵 말.말.말  (0) 2006.05.31
미미와 철수의 청춘스케치...  (2) 2005.10.19
과자 종합 선물 세트  (1) 2005.10.12
The City of Angel...  (0) 2005.10.08
초코파이...  (0) 2005.10.08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