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새벽에도 악몽을 꿨다.
집안이 편하지 못하니 이런저런 생각들이 많아 꾸는 꿈이라 대수롭지 않게 생각되어도
어전히 기억속에서 그 모습이 가시질 않는다.

매형들 두분이 누더기 옷을 입고 있는 모습으로 구걸하는 행세를 하는..
그 모습이 자꾸만 생각나니 정말 가슴 아프게 한다.
오늘 새벽에 꾼 꿈들이 현실이 아니라 그저 꿈일뿐이라면 얼마나 좋을지..
꿈은 현실의 반대라고 하듯이 말이다.
그저 개꿈일 뿐이라고 말이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충 살기가 왜 이렇게 어렵냐?  (0) 2006.09.19
오해....  (0) 2006.09.18
전어회에... 짬뽕에...  (0) 2006.09.17
또 악몽(?)을.....  (0) 2006.09.16
벌거숭이...  (0) 2006.09.15
술을 왜 마시느냐 묻거든...  (0) 2006.09.14
광명진언  (0) 2006.09.12
가위눌림... 또 악몽을 꾸다.  (0) 2006.09.10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