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월 14일 아침.....

이제 두달 남짓 지나면 내 나이도 35 이 되어 버리는군.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오늘 하루를 정리 할때마다
여태것 뭘 했나 뭐를 잘못하고 뭐를 잘했던가를
매 생각나는 순간 순간
이건 이렇게 했어야 했고 저건 저렇게 했어야 했어 라며.
이렇게 너무 늦은 후회를 해버리고 만다.

또 오늘의 하루가 늘 그렇듯 후회와 아쉬움의 반복이겠지만
지금도 여전히 시계의 초침은 한걸음 한걸음 지나가고 있다.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