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은 왼쪽 허벅지가 아프면 곧잘 참는다.
진통제 약이 있는데도 아프면 아픈대로 견디는 편이지만..
솔찍히 왼쪽 다리 허벅지 통증이 올때 마다 두려워질때가 많다.
만약 내 수족 같은 왼쪽 다리 마져 쓰지 못한다면
나는 아마 살고 싶은 생각도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더군다나 알고 지내던 장애인 몇몇 분들이 이젠 거동을 할 수 없을 만큼
몸이 안 좋아졌다는 소식들을 접할때
더 그 두려움과 걱정들의 크기가 커져가는 것만 같다.
아마 의학적으로도 나와 같은
뇌성마비 또는 뇌병련 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수명이 50세 미만이라고는 하지만...
나는 그 50세 미만까지 살아 남지 못한다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는 것이 아니다.

죽는다는 것이 두렵다거나 무섭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덩그러니 혼자서 그런 고통속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 두려울 뿐이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우~~~  (0) 2006.11.11
모니터가 돌아왔군.. ^^;;  (0) 2006.11.09
모니터가 고장나는 바람에... ㅠ.ㅠ  (0) 2006.11.06
어쩌면 나도...  (1) 2006.10.23
진짜 안됐다...  (0) 2006.10.20
휠체어 한대를 얻다.  (0) 2006.10.19
마음이 참 외롭습니다.  (0) 2006.10.16
습관성 고독 증후군  (0) 2006.10.12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물섬 2006.10.23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그런지 입맛을 잃어버리고....
    많이도 외로워하는 내 모습이 자꾸 보여집니다. ㅠ.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