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맞춤범

실없는 농담들 2007.05.28 15:27


나는 늘 컴퓨터라는 기계와 이야기 한다.
그로 인해서 새삼 많이 변한 내모습도 보고 또
많은 사람들과의 만남으로 생각과 행동, 방식들도 공유하곤 한다.

다 똑같지는 않지만..
장애인들을 바라보는 시선들도 지금은 달라진게 사실이지.
장애인이라는 인간을 그저 먹고 싸고 자고 그러한것들만
할줄 안다고 겨왔던 사람들이 이제는 인격적인 면들도
어느 정도는 보호 해준다는것이 참 잘된 일이 아닐수 없다.
물론 장애우라는 멍애를 가지고 사는 사람들에게도
문제는 있지만 말이다.

어쩌면 자신이 더 발전 시킬수 있는 방법이란게
자신이 직접 세상속에 묻혀 살아가다 보면 자연스례 자신의
새로워진 모습도 보게됨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나중을 미리 생각하고 살아가는 것보다
겪어보면서 살아가면 더 흥미롭지 않을까
살아가는데에 필요한 맞춥법이란게 별거 아닌듯이 말이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일  (0) 2007.06.05
큰소리  (0) 2007.06.04
목이 마른 물고기  (0) 2007.06.02
맞춤범  (0) 2007.05.28
그때 고백이란거 처음 받아 봤습니다.  (0) 2007.05.27
소외감  (0) 2007.05.09
늘....  (0) 2007.05.08
Don`t Cry  (0) 2007.05.02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