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에 나를 보면 많이 다른 나를 보게 된다.
몇년전만 하더라도 쑥맥처럼 모든 일에 걱정,불안함,
언제나 한걸음 물러서려 했었는데....
그러나 지금의 나를 보면 그 전과는 전혀 다른 나를 보게 됨에
나를 다시 되돌아 보게 하는 엽기스런 일이 많다.

많은 사람들과의 만남.
그리고 그속에서 많은 이들의 얘기를 보고 듣고 함께하며
그로 하여금 나를 조금 더 자극과 생각들을
조금씩 조금씩 변하게 하는것 같다.

긍정적으로 생각해야지 낙천적으로 살아야지
나를 그렇게 다그칠때마다 한편으로는
내가 나라고 생각들지 않을때가 많다.

그렇지만 아직은 좀 더 가야할때라고 여겨진다.
내가 나를 믿을 수 있는 날엔
그때라면 날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고 자유로워지는 날이 올꺼 같거든.

내 힘으로 돈도 벌고 내 힘으로 집도 지으며
그렇게 살수 있는 시간이 오겠지....
하지만 아직은 조금더 먼 길을 가야 한다는 걸..
또 험난한 장애물 몇개를 더 넘어야 한다는 걸...
이제 조금은 이해 할수 있겠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부모님들...  (0) 2003.10.17
자살 연습  (0) 2003.10.07
친구...  (0) 2003.09.23
자신을 바라보게 되는 일  (0) 2003.09.20
시간 관념...  (0) 2003.09.16
병신새끼 누가 되고 싶어 된줄 아나??  (0) 2003.08.30
부러운것들...  (0) 2003.05.05
화풀이  (0) 2003.04.07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