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은 유서 한장 써볼란다.

짧은 시간이 지났는데도
어느세 자랐는지 수염이란 녀석들이 하나둘 자라고 있다.
보기엔 지저분하고 너무 초라하게 보여도
이 녀석들 깎으면 다시 자라고 자라는 모습을 보니
어느덧 나에게도 시간에 관한 압박감,시달려짐도 이제는
그저 여유스럽기만 하다.

먼훗날.....
하늘이 날 데릴러오 왔을땐
지금처럼만 여유를 알고 나를 되돌아 볼수만 있다면
지금 죽더라도 후회는 없을것이다.

죽을때....
비로소 살며 느꼈던 이야기들..
종이 한장에 다 채워 넣을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평생 동안을 해왔던 이야기들을 한장의 종이에 담아
하늘이 될때 이렇게 남겨 둘게 있다는것에
감사하며 즐겁게 하늘이 되련다.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