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왼발
    실없는 농담들 2005. 9. 24. 22:17
    여지것 30여넌 동안 살면서 내 장애에 대해서 많이는 아니지만
    조금은 비관 된 생각들을 하며 살아온게 사실이다.
    그래도 행운인지 불행인지 왼발 하나만 내 멋대로 할수 있다는
    자유를 가지고 있지만...

    그 와중에도 혼자 글자들을 배우고 영어단어들을 익히고
    컴퓨터라는 것에도 빠져 이렇게 지금껏 늘 내 마음의 소리들을 글로
    표현 할수 있게 됐다.

    여태까지 내 왼발이 아니였음.. 아니 쓰지도 못했으면
    컴퓨터가 뭔지도 몰랐을테고 인터넷도 모르는 문맹인이였겠지.
    사실 오랜 시간 키보드를 치다보면 허벅지 근육이 많이 아파온다.

    좀 쉬었다 하면 되지안느냐고 하겠지만
    어느세 길들어져버린 컴퓨터, 인터넷에 대한 중독에 걸린 후론
    그런 얘기를은 귀에 들어오지 않을만치 길들여져 있다.

    내가 인터넷을 시작 한지가 15-16년째다.
    거이 인터넷이란게 우리나라에 자리 잡기 전 부터 하게 되었다.
    인터넷에 빠지다 보니 이것 저것 신기한것들이 많았다.

    이메일이 뭔지
    월드와이드웹이 뭔지
    뉴스그룹이 뭔지
    홈페이지가 뭔지

    하나 하나 배워 갈수록 난 인터넷이란 메개체에 취해 있었다.
    그러다 보니 홈페이지를 직접 만드는 정도까지 하게됐고
    지금은 아마추어 웹디자이너라고 자칭 할만큼의 실력이 늘었다.
    그 만큼의 실력은 내 왼발이 없었음 어떻게 했을까?
    입으로 했을까? 아님 느린 손으로 땀 뻘뻘 흘리며
    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이가 없음 잇몸으로 해야 한다고 내 왼발이 그냥 발이라고
    생각 해본적이 없다.
    늘 내겐 두 손을 대신 하는 제 3의 손이라 여긴다.
    그거 하나만으로 늘 난 감사하게 생각한다.

    왼발잡이... 30여년동안 길 들어져서 이젠 편히 쉬지도 못한다.
    참 가엽고 외로운 녀석이다.
    그러나 지금은....
    내겐 없어서는 도저히 못 살아갈 내 생명과 같은 녀석이다. ^^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금증  (0) 2005.09.24
    생명의 존엄성이란게...  (0) 2005.09.24
    소심함  (0) 2005.09.24
    왼발  (0) 2005.09.24
    단순 행복  (0) 2005.09.24
    심란한 마음  (0) 2005.07.31
    야.. 천정욱...  (0) 2005.07.29
    장마  (0) 2005.07.03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