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에는 참 많이 외롭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2년전만해도 이런 외로움 따위는 그냥 지나가는 것으로만 생각했는데,

새벽에 께다보면,
내가 그동안 본가에서나 독립해서 사는거나
다 외롭게 살아왔구나 싶다.

그래서,  그런지.
옛날에 만났던 친구들, 지인들
그런 분들 지금 어떻게 사는건지
궁금하고 보고도 싶다.

아마도 내 마음과 몸이 너두 이제 다 되어가니 다시금 되돌아 보라고 잠깐의 기회를 주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요즘 자꾸만 그런 생각이 든다.
내 왼발 하나마저 도저히 쓸수가 없다면, 그러기전에 하고싶은거 다 해놔야지 하고,

'가끔 쓰는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회,  (3) 2018.02.03
옛날이야기... 친구의 고백....  (0) 2017.05.08
참선(?)  (0) 2017.04.26
외롭다는 것에 대하여  (0) 2017.04.25
내 어린 시절과 나의 왼발...  (0) 2017.04.11
나의 하루.  (0) 2017.04.09
장애인 자식으로 사는건....  (0) 2017.03.30
나의 유소년기(?)  (0) 2017.03.21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