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들이나 가족들이 나를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아마도...
고집 센 녀석,
잘 삐치는 녀석,
소심한 녀석,
뭐 이렇게 단정지어 버릴것이다.
그게 내 겉모습이니까 말이다.
누구 하나 내 속의 마음을 알려고 하지않고..
그저 겉모습만 보여지는 대로 판단하는 사람들 뿐이니...
이 녀석이 대체 무슨 생각으로 사며
무슨 고민을 하고 있는지...
또는 뭘 보고 싶어 하고....
뭘 하고 싶은지는 궁금해 하지 않는다.

단지 난...
마음으로 얘기 할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는것 뿐인데...
내 주변에 그럴만한 따스한 사람이 없다.
단지 자기 자신들만 보호하고자 하는 사람들 뿐이지....

참 유치하게도 이런 글이나 쓰고 있는 나도 이상해 보이긴 하다. -_-;;

그냥 괜찮을꺼야 다 잘될테니까...
그런 잛은 한마디 말이 그리울 뿐인데.... ㅠ.ㅠ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외감  (0) 2007.05.09
늘....  (0) 2007.05.08
Don`t Cry  (0) 2007.05.02
따스한 말 한마디  (2) 2007.04.22
장애인의 날????  (0) 2007.04.20
사람 마음  (0) 2007.04.19
웃는거야...이렇게... ^________^  (0) 2007.04.12
잔소리...  (0) 2007.04.07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uri.kr BlogIcon 부리 2007.04.22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찮을꺼에요. 다 잘 될꺼에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