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0/04

열차 여행.. 즐거움, 사람 냄새, 추억들... 그리고 불만들... 뭐..한 한달 안됐을 것이다. 그때 마음이 좀 우울했고 해서 바람 좀 쐬고 어디든 밖으로 탈출하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 마침 종교(불교)동호회에서 15년가까이 알고 지냈던 누나가 집이 경산에서 구미로 이사 했다고 놀러오랜다. 이때다 하고 얼른 차표 끊고 역까지 활보이모님이랑 복지관에서 협조해주신 차량 봉사자 분이 아주 친절하게 역 개찰구까지 안내해주고 두분 다 가시게 하고 부산역에서 공익요원 불러달라고 하니 수월하게 열차에 올랐다. 열차에 오를때 휠체어 레프트장치가 좀 말을 안들어서 좀 소요시간이 걸렸지만 역무원도 친절하게 불편한게 없는지 체크도 해주시고 ㅋㅋ 가끔 목이 마르니 물좀 마시게 해달라고 하는 이놈의 뻔뻔함까지 나오지만.. 승객 분들과도 몇마디 나누다가 먹을거 있으면 먹으라고 입에 넣어주시는 .. 더보기
공간... 그리고 마지막으로 남길 유서 한잔.... 사람이 살수 있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50년? 60년? 아니면 70년... 또는 80년이 될까? 그 시간적 여유가 길거나 아니면 짧거나 사실 난...죽는다는 것에 그렇게 두렵다거나 하지는 않는다. 어찌피 사람은 죽음을 가까이에 두고 살아야하니까. 다만 그 죽음을 맞이 하면서 겪는 고통들이 두렵고 무서울뿐일꺼라 생각이 든다. 자살을 하는 사람들, 병에 걸려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 또는 사고로 죽은 이들.... 그런 사람들은 얼마나 힘들고 고통스러웠을까? 하지만 참 바보스러운 일이다. 자신에게 이렇게 쉽게 죽어도 되는 것인지 한번쯤 되돌아 볼수 있는 시간도 가지지 못한 채 죽어 간다는 것이.... 죽음을 맞이 하기전에 얼마나 자신이 그동안 열심히 살아왔는지... 내 마음속에 욕심된 공간과 후회되는 공간... 더보기
오랜만에 낙서 몇줄 남기며..... 오랜만이네요. 오늘 사실 술을 한잔 했습니다. 마음이 좀 괴롭고 해서요.. 혼자서 쇠주 한병을 마셨는데도 잠이 오질 않네요 그동안 심적으로 많이 우울하고 힘들어서 그런지 요즘 자꾸 술만 마시게 되네요. 요즘 우리집은 어수선하다고 해야 되나? 그렇습니다. 여동생 녀석이 시집을 간다고 난리군요. 그런데 저는 왜 이렇게 소외감이 생기는 건지 모르겠어요. 금전적으로 필요할때만 날 찾고... 가족이란 울타리안에서 나는 어떤 존재인지 궁금합니다 그냥 얹혀사는 존재인지 아니면 이름만 형제,가족일 뿐인지.... 아마두 저는 이름만 가족이고 형제 일뿐 얹혀사는 존재 인가봅니다. 뭐 이해는 충분히 가지만.... 형제들 결혼식에도 단한번도 참석하지 못하고 어쩌다 한번 있는 가족회식 자리에도 저는 그저 집만 지키고 있을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