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03'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7.03.31 애니메이션과 나의 개인적인 생각.
  2. 2017.03.30 장애인 자식으로 사는건....
  3. 2017.03.21 나의 유소년기(?)
  4. 2017.03.10 만장일치 탄핵!!!


내가 꾀나 즐겨보는 애니메이션 케릭터들이다.

코난. 김전일, 몽키 디 루피

근데 아쉬운건 다 일본만화 라는 것.
우리나라 애니메이션 케릭터들을 보면 주로 유아용이다.
뽀로로, 폴리, 타요, 카봇, 또봇 등등.

솔찍히 옛날에는 만화 그러면
애들이 보는 그저그런 허상속의 이야기라고 어른들은 치부하고 만다.

그런데. 그시절 만화속의 주인공들이 우리 꽉 막힌 속을 그나마 뚤어주는때가 많았다.

허영만의 각시탈은 우리나라가 일본의 침략적 시대 였을 때의 얘기를 속시원하게 풀어주는 영웅적인 예기가 됐고.
그 외에 타짜, 식객, 생활속의 이야기들을 만화로써도 우리네 지친 삶 속에 사이다 같은 얘기를
만화에 담아 냈었다.

이현세의 오혜성. 설까지 케릭터와 고인이 되신 이상무의 독고탁 케릭터 역시
옛날 어렵게 지낸 시절들의 추억들이다.

일본은 애니메이션 사업이 연간 40조원이 넘는다고 한다.
그만큼 부가가치 산업이 높은 사업이다.
우리나라 역시 지금이야 웹툰이 인기가 높아 영화화되거나 드라마화 되지만.
아직까지는 만화에 대한 않좋은 인식들이 대부분이다.

조금만 생각을 달리한다면.
자동차산업,  IT산업, 못지 않은 우리나라를 책임질 효자 산업이 될것이라 생각한다.

참고로 뽀로로 케릭터 하나로 벌어들인 수익이 8천억대에 이르는것 보면 말이다.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옛날 우리네 부모님들은 장애인 자식을 두면 하는 말씀들이 있었다.

"어미, 애비 죽기전에 네가 먼저 가야 될텐데.... 형제들에게 짐이라도 되면 안될텐데...."

난 참 이런 소리가 제일 듣기 싫어 했었다.
물론 부모님 마음이야 오죽 했을까마는...

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말을 듣고 오기가 생겨서
혼자 독학하고 배우고 이렇게 독립도 하게 된건지도 모르겠다.

우리 어무이도 이제 칠순이시네.
언제 저렇게 흰머리가 덥힐 정도로 늙으셨나 싶다.

얼마 안남은 시간일테지만.
걱정 일랑 조금은 내려놓으시고
맘 편히 지내셨으면 싶다.
그게 뜻대로 안되겠지만....

'가끔 쓰는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롭다는 것에 대하여  (0) 2017.04.25
내 어린 시절과 나의 왼발...  (0) 2017.04.11
나의 하루.  (0) 2017.04.09
장애인 자식으로 사는건....  (0) 2017.03.30
나의 유소년기(?)  (0) 2017.03.21
어느덧 44살이 되어....  (0) 2017.02.03
명절 설날이 지나가고....  (0) 2017.02.01
그해 여름은 가고...  (1) 2015.08.27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옛날에 8비트 컴퓨터로는 할수 있는게 그리 많지 않았다.
기껏해야 플로피 디스크 넣고 빼고 하며 즐겼던 게임과 프로그래밍이라고 해봤자 어셈블러랑 gwbasic 정도 였으니..
16비트로 넘어와서야 에드립 카드나 사운드 블라스터 같은 사운드카드가 컴퓨터에 꼽히고 나서야
신기한듯, 컴퓨터가 노래방이 되고 게임 사운드가 고급스럽게 들리고 그랬다.

모뎀이라는것도 꼽게 되면 전화선을 통해 통신도 했었고
전화비가. 한달 30만원 가까이 나와서 울 어무이한테.
반 죽음을 당했던 기억도 생각나는군. ㅋㅋㅋ

한번 빠지면 좀처럼 빠져나오지 못하던 내 성격탓에
인터넷이라는 생소한것에 맛들여서
인터넷 사용료도 계정당 한달3만원이였다. 거기다가 종량제... -_-;;

하이텔과 천리안, 나우누리, 유니텔
그러고 보니 한달 6~7만원이 들어갔네..ㅋㅋ

그렇게 내 오랜 15살~20살 유소년기에 쉼터였고 배우고자하는 열망감을 부추기는 꾀 큰 도전이였고 전환점이였다.

프로그래밍을 공부해서 쉐어웨어 프로그램을 만들어
어느정도 통신비 정도 버는 수익을 올리고
프로그래밍 사업이 불법소프트웨어 때문에 낙후되자
다시 다른걸 공부하게 되었다.

홈페이지 제작...
이것도 꾀나 흥미를 가지고 빠지게 했다.
한건당 30만원씩 받을때도 있었으니까..
그때 아마추어 치고는 짭짤한 수입을 올렸다.
그때부터 였었나?
윈쪽다리가 조금씩 아파오더니
차츰 통증이 심해져서 모든걸 다 내려놓게 되더구만..
ㅎㅎ 근데 그때 그 시절들을 떠 올려보면..
사실 후희는 없다.
재미있게 놀았고 재미있게 즐겼기 때문에.....

한가지 아쉬움이라면,
그때 혼자 짝사랑했었던 사람에게
왜 호기롭게 다가가려하지 않았을까 하는 후회뿐이다.
지금 44살 나이들고 보니 참,
지금처럼만 생각이 넖었더라면,
아마도 멋지게 고백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ㅋㅋ

'가끔 쓰는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어린 시절과 나의 왼발...  (0) 2017.04.11
나의 하루.  (0) 2017.04.09
장애인 자식으로 사는건....  (0) 2017.03.30
나의 유소년기(?)  (0) 2017.03.21
어느덧 44살이 되어....  (0) 2017.02.03
명절 설날이 지나가고....  (0) 2017.02.01
그해 여름은 가고...  (1) 2015.08.27
독립 2년 가까이 접어들어서....  (0) 2015.08.20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도 탄핵 만장일치 예감 하고 바라던 일이였지만.

우리나라 국제적으로 국치일이다.
쪽팔린다.

더욱이 태극기집회나 촟불집회 이제는 좀 그만했으면 좋겠다.
이제는 나라 걱정좀 하자.
박근혜 때문에 나라가 땅바닥에 떨어졌는데.

뭣때문에 경찰과 저렇게 하는가?
나이든 사람들 좀 정신들 차리고
젊은 시람들도 좀 진정하고
다들 각자의 자리에서 좀 차분해졌으면 좋겠다.

우리 크는 청소년들이 뭘보고 뭘배우겠는가.
초반에 이루어졌던 촟불집회의 평화로운 분위기처럼 그렇게,

대한민국이란 나라가 점차 작아져가는 느낌이다.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