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컴퓨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2.03 후회, (3)
  2. 2008.02.25 할일도 없이 바쁘구나.. -.-;;

후회,

가끔 쓰는 일기장 2018.02.03 21:07


나는 살면서 후회되는 일이 있었다. 20대중반때 내가 한창 컴퓨터 프로그래머에 미처 있을때 난 그때가 재일 내 살아온 세상에서 재일 활기차고 행복했던 때 였던것 같다.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혼자서 공부하는것도 재미있었고 푹 빠져 있다는 것이 좋았고 뭐를 만들고 나서의 그 성취감이란건 말 로는 다 표현할수 조차없이 기쁨이고 뿌듯함 그 자채 였었다.
 그러고도 뭔가를 더 하고 싶어서
그동안 컴퓨터로 인연을 맷었던 친구들과 조그만 사업을 할려고 준비하던때에,
난 내 장애에 대해서 더 큰 장애물이 있었다는 사실을 잘알지도 못했다.

가족이란 이름의 큰 장벽을 말이다.
내가 친구들이랑 컴퓨터 프로그램 사업을 한다고 우리 부모님한테 말했을때 돌아오는 말이 이 말 한마디였다.
"니가 니몸도 못가누면서 뭔 사업이냐"
난 그말에 충격을 받고, 급기하 홀로 독립을 결심했는지도 모른다.
27년전에 얘기지만,
내생에 가장 아쉽고 생각하면 화가 났었던 일이다.

문득 소주한잔 마시니 생각나서~

'가끔 쓰는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회,  (3) 2018.02.03
옛날이야기... 친구의 고백....  (0) 2017.05.08
참선(?)  (0) 2017.04.26
외롭다는 것에 대하여  (0) 2017.04.25
내 어린 시절과 나의 왼발...  (0) 2017.04.11
나의 하루.  (0) 2017.04.09
장애인 자식으로 사는건....  (0) 2017.03.30
나의 유소년기(?)  (0) 2017.03.21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종우기 2018.07.17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욱아 잘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좀 쉬고 싶은데 홈페이지 작업 해달라는 사람 몇명 때문에 쉬지도 못하고
일어나면 컴 앞에 있는 시간이 요즘 부쩍 늘었다.
그래서 그런지 눈도 침침해지는군...
한동안 귀찮아서 눈이 아파도 끼지도 않고 처박아뒀던 안경 다시 꼈다.
두눈이 흐릿하게 보일때 가끔 끼던지라.
다시금 수족처럼 사용할려니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니네. ^^;
매일을 컴 앞에 붙어 있으니 눈이 나빠지는건 어쩔수 없는 당연한 얘기겠지만 말이다.

갈수록 흐릿해져가는 두눈..
이제 더 나빠질께 또 뭐가 있을지... ^^;
몸 , 마음 , 의지 , 생각 , 그리구 두눈 마저....
다 떠나가고 다시 새로운 뭔가를 찾는 일이라는게
정말 쉬운일이 아니다..

이렇게 또 하루가 지나가고 또 다시 시작하고...
내일은 또 어떤 걱정을 하며 지나가게 될런지...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